진료시간안내

일요일/공휴일 : 휴진

  • 평일 08:00~18:00
  • 토요일 08:00~12:30
  • 점심시간 12:30~13:40

칼럼/강좌


건강칼럼

홈으로_칼럼/강좌_건강칼럼

Tel.친절하게 안내해 드립니다

0 4 2 - 6 3 7 - 3 4 3 5

제목

스트레스와 우울감, 소화성궤양 발생률 높여

스트레스, 우울감 등 정신건강 문제가 소화성궤양을 일으킬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.



소화성궤양은 위산과 펩신의 과다 분비에 의한 상부 위장관, 즉, 위, 십이지장의 내벽의 결손 상태를 말한다. 전형적인 증상은 명치 부분의 통증, 속 쓰림, 속 울렁거림 등이며, 흑색변을 보거나, 피 또는 커피색의 구토가 있는 경우에는 궤양 출혈을 의심할 수 있다.

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소아외과 정재희 교수, 여의도성모병원 외과 백광열 교수 연구팀은 2008~2009년까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해 19세 이상 12,095명을 대상으로 소화성궤양과 사회적∙경제적∙환경적 요인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.

그 결과, 남녀 모두 나이, 정신 및 심리∙사회적 요인이 소화성궤양 발생의 위험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. 특히, 남성은 낮은 체질량지수와 적은 운동량, 스트레스가 소화성궤양과 밀접한 관련이 있었다.

이에 정재희 교수는 “소화성궤양의 위험인자는 헬리코박터균 감염, 흡연∙음주 등의 환경적 요인이 알려졌지만, 위험인자의 상대적인 영향은 잘 연구되지 않았다”라며, “소화성궤양 환자가 정신건강 문제가 있으면 다학제 진료를 조기에 시행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”라고 말했다.

이번 연구 결과는 중개의학(annals of translational medicine / if 3.689) 4월호에 게재되었다.

출처: 건강이 궁금할 땐, 하이닥 (www.hidoc.co.kr)